0호 : 프로젝트 시작도 전에 전의상실.
1호 : 늘 그렇잖아.
0호 : 오늘 야후! 위젯 엔진으로 끄적끄적해봤는데, 이거야 원 내가 적어도 한달은 걸려야 만들 수 있는게 이미 다 구현되어 있더라.
1호 : 그것도 늘 그렇지. 그런데 진짜 해보기라도 한거냐.
0호 : 내가 아무리 게으르다고 해보지도 않고 뭐라고 하겠나;;

0호 : 이것이 바로 위젯!
이런저런 위젯들이 많이 있는데 난 일단 야후! 날씨랑 주식 창을 띄워 봤어.
인텔 그래도 오르고 있구나... 25달러만 돌파하자 당장 판다 ㅠ.ㅜ
2호 : 헤에~ 어른의 세계.
1호 : ...
0호 : 음음. 샷처럼 불투명도를 조절 가능한데, 이거 98에서도 될지 몰라?
아마도 LayeredWindow API를 사용했을거라고 생각하고 98에서는 안되겠지?
1호 : 글쎄 그거 확인하자고 98깔고 앉아있을 수도 없고.
0호 : 관심 있다면 야후! 위젯 엔진 홈(http://kr.widgets.yahoo.com/)에서 다운 받을 수 있고 영문판 홈(http://widget.yahoo.com)에는 맥OS용을 비롯해서 약간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었어.
1호 : 역시 한국에서 맥OS는 개무시를 당하는구만...
0호 : 거기에 위젯 만들기에서 간단한 튜토리얼, 레퍼런스, 포토샵 레이어들을 위젯으로 간단하게 옮겨주는 스크립트 등등이 있고 포토샵 스크립트를 사용해서 데스크 토이의 아주 기초적인걸 만들어봤어.

0호 : 실행하면 이런게 나와서 이미지 2장이 0.5초마다 교차되는 매우 심플한 것이지만 기본으로 지원되는 환경 설정으로 시작하고 종료할 때 페이드인/아웃 효과나 반투명 지정이나 윈도를 최상위로 놓는다거나 하는걸 조절할 수 있고 사용되는 이미지에 따라 투명색은 윈도 리전을 자동으로 따주는 것 같아.
위쪽 샷에서는 캐릭터의 외곽선을 따라 윈도 리전이 세팅되어 있어. 이건 정말 귀찮은 작업인데 내가 이런 기능을 VB로 만들려고 1주일 걸렸지만, 위젯으로 10분 만에 만들었어. OTL
2호 : 그런데 저 그림도 니가 그린거야? 되~게 못그린다.^^
0호 : ...예 죄송해서 어쩌죠 앞으로도 저런거 봐야할텐데요. ㄱ=

1호 : 내가 소개하고 이런 얘기 하기 그렇지만; 난 Yahoo! 이 트레이드 마크가 정말 꼴보기 싫어. 다 좋은데 이게 야후가 제공하는 플랫폼이란게 제일 싫단 얘기지.
0호 : ...실은 나도...
0호 : 실제로 해보면 일단 야후! 위젯 엔진을 사용자가 개별적으로 설치해야 하는데 과연 데스크 토이 같이 작은 프로젝트를 위해 귀찮은 설치를 받아들일 사용자가 있을까? 약간 회의가 들긴 해.
1호 : 응, 나라면 토이 주제에 뭔가 설치하고 이것저것 옵션이 붙어있으면 짜증나서 안깔지.
0호 : 그 외에도 마음에 안드는게 설치 마법사에 기본값으로 야후를 시작페이지로 만든다거나 하는게 있어서 셋업하면 [다음]만 눌러대는 대부분의 일반유저는 본의 아니게 야후에게 피해를 받게 되겠지.
0호 : 시작부터 안좋은 점만 눈에 띄어서 좀 그렇지만 일단 좀 더 자세히 들어가보지.

0호 : 야후 위젯 엔진은 XML과 JavaScript가 핵심 키워드인것 같아. 실제로 텍스트 편집기 만으로 만들 수 있는 .kon 파일은 내부적으로 XML과 JavaScript를 섞어서 만들고 .widget 파일은 약간의 컴파일이 들어간 형태.
1호 : 어느 정도 익숙해지면 html 편집 수준으로 만들 수 있겠네.
0호 : 정확히. 근데 튜토리얼을 대충만 보고 만들어서 그렇겠지만 익숙해지기엔 약간 시간이 걸릴 것 같아. 레퍼런스도 HTML이나 비주얼스튜디오 형태의 도움말이 훨씬 찾기 편한데 PDF만 제공되고 있고. 뭐, 어딘가에 HTML이나 도움말 파일이 있을지도 모르겠지만.
튜토리얼만 보면 도무지 감이 안잡히는데 그냥 맨땅에 헤딩해보면 생각보단 쉬웠어.

▼[List 01-1]

0호 : 야후 위젯 엔진을 설치하고 메모장에서 저걸 그대로 카피하고 Resource폴더 아래에 Layer 1.png와 Layer 2.png 파일 넣고 실행하면 끝.
코드를 보면 HTML을 어느정도 손대본 사람이라면 설명이 필요 없을 만큼 간단해. XML 및 JavaScript기반이니까 당연하긴 하지만.
자세한 문법이나 기능들이야 레퍼런스를 참고하면 되고, 이미 작성된 것도 소스를 볼 수 있으니까 쉽게 참조가 가능해.
1호 : 확실히 소스가 공개된 클라이언트 스크립트들은 예제가 있으면 금방금방 카피해다 쓸 수 있으니까...
0호 : 일단 간단하게 깨작여봤지만 이걸로 데스크 토이를 만들 수 있는 가능성은 충분하다 못해 넘친다고 봐. 하지만 엔진 자체가 야후에 종속되어 있다는 점과 야후! 자체도 상당히 강조되어 있다는 점이 거부감이 들고, JavaScript의 태생적 한계는 분명히 있을 것 같아.
아, 그리고 한번 메모리에 로드된 위젯은 위젯 엔진에서 언로드해도 뭔가 파일 핸들을 가지고 있는 것 같아. 테스트용 위젯파일을 바탕화면에 폴더를 만들고 작성했는데 위젯 엔진을 완전히 종료하기 전까진 그 폴더를 삭제할 수 없었어.
1호 : 그건 정말 치명적인데;
0호 : 아직은 베타 서비스이고 연구 대상이니까 조금만 더 깨작거려보고 M$ 가젯이나 구글 데스크탑의 사이드바도 건드려볼래.
1호 : 헤에~ 꽤 성실하게 진행하네?
0호 : 두고보시라!

신고
Posted by gongdo
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