9월 MSDN 세미나의 두번째 세션인 실버라이트는 저에게는 약간 쇼크였어요. 내용이야 뭐 이미 알고 있는 것이기도 하고 시간도 매우 짧았지만 같은 주제의 프리젠테이션이라도 관점과 시야의 넓이에서 오는 차이에 따라 이렇게까지 달라 질 수 있구나... 하는 걸 느꼈어요.

뭐 이 재미없는 블로그까지 찾아오신 분이라면 다들 아시겠지만 바로 몇 일전에 HOONS닷넷에서 실버라이트와 미디어에 대한 주제로 발표를 했었는데요, 확실히 개발만 해왔던 저에게 미디어가 중요한 점이 무엇이었느냐란 관점과 어떤 의미로 개발자, 디자이너, 기획자, 모두에게 받아들여지느냐에 대한 시야는 너무나도 일방적이고 좁았던 것 같아요.

이번엔 나름 코드적인 이슈는 최대한 줄이고 서비스 전체적인 얘기를 해보자!라는 취지로 1주일간 찜질방을 집처럼 드나들었는데 결과적으로 실제로 제가 보고 있었던건 누구나 조금만 해보면 금방 할 수 있는 윈도나 예쁘지도 않은 미디어 플레이어였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어요. OTL

뭐, 개발자로서 나쁜 건 아니겠지만 발표자로서는 아직 멀고도 멀었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요. (그러고보니 개발자로서의 길도 멀죠OTL) 그래도 쬐끔씩은 나아지겠죠 ;ㅁ;

헛... 말하다보니 징징으로 한장 다 채웠네요; 그건 그렇고 분위기를 좀 바꿔서!

여태껏 이렇게까지 완벽한 재현율을 가진 캐리커쳐를 본적이 없었던 김대우 과장님.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
두둥!!



그야말로 어떤게 사진이고 어떤게 캐리커쳐인지 구분이 불가능하지 않습니까!? 아님 말고^^




여튼 제가 봤던 어떤 프리젠테이션보다 더 명확하고 인상적이었고 국내의 참고할 만한 사이트를 특별히 자세히 소개해 주신건 다른 세미나때 볼 수 없었던 '훈훈한' 것이었죠^^

마지막으로 잠깐 소개된 MyMSDN. 실버라이트보다 오히려 이쪽에 하고 싶은 말이 많아요!

경고 : 다음의 내용은 골수 MS 팬이라면 듣기 거북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으니 구독을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. 또한 모든 내용은 저의 개인적인 생각일 뿐임을 알려드립니다.


다른거 다 필요 없이, 소개해주신 것처럼 주소(http://microsoft.com/korea/msdn/mymsdn)만으로는 절대로 절대로 절대로 못찾아가요. 아니 설사 찾아갈 수 있더라도 귀찮아서 안갈거에요. 즐겨찾기를 할거라는 기대는 접어주세요. 아니 즐겨찾기는 있지만 그 즐겨찾기를 찾기가 귀찮아서 안갈거에요!

제가 원하는 건, RSS FEED!!
물론 커뮤니티의 운영 방안에 대해서는 이전에 따로 말씀을 나눈 적도 있고 해서 고충은 잘 알고 있지만 지금 당장의 MyMSDN은 위의 이유로 어쩌다 구글에서 걸린 링크를 잘못 누르지 않는 이상 들어가지 않게 되는 것 같아요.

그런데 MyMSDN에 잘 안가게 되는 더 큰 이유는...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...... 뻘쭘 ......








농담아니고 진지하게 묻고 싶은게 있다면 저 아바타가 뭘 의미하는거죠? 뭐 내공 쌓이면 갑옷도 입고 칼도차긴 하지만... 그게 뭐? 하여간 디자인 취향을 떠나서 이 뜬금없는 아바타에 대략 3초 정도 멍했었어요.

그.러.나! 경품이 걸려있단 얘기에는 절대 놓치지 않고 방문한다는 사실. 세미나는 계속된다 경품이 당첨될 때까지 쭈~욱. -.-v

어쨌든;; 지금의 MyMSDN을 활성화하려면 시스템적으로 아니면 최소한 접근성에 있어서 아주 약간의 배려만 해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. -끝-


무척이나 많은 분들이 참석하신 무척이나 -물리적으로- 뜨거운 열기의 세미나였어요. 저에게는 기술에 대한 관점이나 시야를 넓힐 수 있는 정말 좋은 기회였고요. 내년까지 굉장히 많은 이슈들이 있을테고 사람들이 북적거리는 것이 상당히 즐겁네요. 그럼, 다음 기회에 또!
신고
Posted by gongdo


티스토리 툴바